뉴스/이슈 사회 카테고리
“과거에 발목 잡힐 수 없다”… 文, 한·일 관계 복원 의지
  • 2021-03-02
  • 패밀리
  • TRUMP (ye****)
  • 좋아요 5
  • 조회수 54
  • 댓글 0
+ 8 명이 구독중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1일 3•1절 기념사에서 "도쿄올림픽은 한•일, 남북, 북•일 그리고 북•미 간 대화의 기회가 될 수 있다"며 일본을 향해 관계 개선 의지를 거듭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양국 관계에 대해 "과거에 발목 잡혀 있을 수는 없다"며 "과거 문제는 과거 문제대로 해결해나가면서 미래지향적인 발전에 더욱 힘을 쏟아야 한다"고 했다. 그 동안 문 대통령의 3•1절 기념사 중 가장 일본에 유화적인 내용이 담겼다는 평가가 나온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에서 열린 제 102주년 3•1절 기념식에서 "한국 정부는 언제나 피해자중심주의 입장에서 지혜로운 해결책을 모색할 것"이라며 "그러나 한•일 양국의 협력과 미래 발전을 위한 노력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일 양국 사이의 첨예한 과거사 문제인 '위안부'나 '강제 징용'을 직접 언급하지 않았다. 대신 '피해자들'의 명예와 존엄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만 했다.


문 대통령은 한•일 협력을 여러 차례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양국 협력은 두 나라 모두에 도움이 되고, 동북아시아의 안전과 공동 번영에 도움이 되며 한•미•일 3국 협력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한•미•일 공조를 강조하는 것과 일맥상통한 발언이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한국은 도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협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도쿄올림픽을 한반도 주변 국가의 대화 계기로 만들자는 제안이다.


문 대통령은 일본을 향해 손을 내밀면서도 3•1절의 역사적 의미는 재차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은 불행했던 역사 속에서 가장 극적이었던 순간을 기억하는 날"이라며 "우리는 그 역사를 잊지 못한다. 가해자는 잊을 수 있어도 피해자는 잊지 못하는 법"이라고 말했다.


다만 과거사를 언급하면서도 현 정부를 직접 비판하지는 않았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언제든 일본 정부와 마주앉아 대화를 나눌 준비가 되어 있다."며 "역지사지 문제로 머리를 맞대면 과거의 문제도 얼마든지 현명하게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했다.

좋아요 5
구독하기 8
댓글 0
뉴스/이슈 콘텐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좋아요 조회수
  • 프렌컴퍼니(www.frien.co.kr)
  • 대표 : 김치경
  • 대표번호 02-2082-2020
  • E-mail help@frien.co.kr
  • 공정거래위원회 고시 제 2000-1호에 따른 사업자 등록번호 안내: 451-04-01734 [사업자 정보확인]
  • 통신판매업번호 제 2020-서울구로-0137 호
  • 건강기능식품 영업신고번호: 제 2020-0080440 호
  • 수입식품 영업신고번호: 제 2020-0003813 호
  • 서울 구로구 디지털로33길 11 에이스테크노타워8차 7층 707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