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파수다 자유수다 카테고리
세 치의 혓바닥
  • 2022-05-25
  • 다이아
  • apple (tt****)
  • 좋아요 2
  • 조회수 438
  • 댓글 0
+ 4 명이 구독중입니다.



내가 두 귀로

들은 이야기라 해서

다 말할 것이 못되고  

 

내가 두 눈으로

본 일이라 해서

다 말할 것 또한 못된다  

 

들은 것을 들었다고

다 말해 버리고  

 

본 것을 보았다고

다 말해버리면  

 

자신을 거칠게 만들고

나아가서는 궁지에 빠지게 한다.  

 

현명한 사람은

남의 욕설이나 비평에

귀를 기울이지 않으며  

 

또 남의 단점을

보려고도 않으며.

남의 잘못을 말하지도 않는다.  

 

모든 화는 입으로부터 나온다.

그래서 입을 잘 지키라고 했다.  

 

맹렬한 불길이

집을 다 태워버리듯이  

 

입을 조심하지 않으면

입이 불길이 되어

내 몸을 태우고 만다.  

 

입은 몸을 치는 도끼요

몸을 찌르는 칼날이다.  

 

내 마음을 잘 다스려

마음의 문인 입을 잘 다스려야 한다.  

 

입을 잘 다스림으로써

자연 마음이 다스려 진다.  

 

앵무새가

아무리 말을 잘한다 하더라도  

 

자기소리는

한마디도 할 줄 모른다.  

 

사람도 아무리

훌륭한 말을 잘한다 하더라도  

 

사람으로써 갖추어야 할

예의를 못했다면

앵무새와 그 무엇이 다르리요!  

 

세 치의 혓바닥이

여섯자의 몸을

살리기도 하고 죽이기도 한다.  



좋아요 2
구독하기 4
댓글 0
파파수다 콘텐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좋아요 조회수
  • 프렌컴퍼니(www.frien.co.kr)
  • 대표 : 김치경
  • 대표번호 02-2082-2020
  • E-mail help@frien.co.kr
  • 공정거래위원회 고시 제 2000-1호에 따른 사업자 등록번호 안내: 451-04-01734 [사업자 정보확인]
  • 통신판매업번호 제 2020-서울구로-0137 호
  • 건강기능식품 영업신고번호: 제 2020-0080440 호
  • 수입식품 영업신고번호: 제 2020-0003813 호
  • 서울 구로구 디지털로33길 11 에이스테크노타워8차 7층 707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