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이슈 드라마 카테고리
수지 "인생작 호평, 꿈 같지만…칭찬에 일희일비 NO" [인터뷰 종합]
  • 2022-06-29
  • 다이아
  • 뉴라니유 (ra****)
  • 좋아요 2
  • 조회수 16456
  • 댓글 1
+ 51 명이 구독중입니다.




'안나'로 연기 변신에 성공한 수지가 소감을 밝혔다.


수지가 지난 27일 서울 종로구 삼천동 한 카페에서 쿠팡플레이 시리즈 '안나' 인터뷰를 했어요. 그 인터뷰를 잠깐 적어드릴게요.


'안나'는 사소한 거짓말을 시작으로 완전히 다른 사람의 인생을 살게된 여자의 이야기를 그린 시리즈로, 리플라 증후군을 모티브로 한 정한아 작가의 소설 '친밀한 이방인'을 원작으로 한다.


이날 수지는 "너무 오랫동안 대본을 봤는데 완성된 모습을 보니까 연기했을 때의 그 마음이 떠올랐다"라며 "'내가 저때 좀 더 어떻게 할 걸'하는 아쉬움이 많이 보인다. 주변분들이 많이 좋다고 해주셔서 너무 신기했다"라며 '안나' 공개 소감을 전했다.




수지는 '안나'를 통해 새로운 얼굴과 연기를 선보였다. '인생작'이라는 호평도 쏟아지고 있다. 이에 대해 수지는 "저는 늘 새로운 작품을 대할 때 '이게 나의 인생 드라마다'라는 마음으로 한다. '안나'라는 작품은 욕심이 많이 났던 작품이고, 너무너무 몰입해서 연기했다"라며 "'인생작을 만났다'는 말들이 너무 꿈만 같고 행복하다 '이런 좋은 반응이 나와도 되나' 과분한 마음이다"라고 전했다.




단독 주연으로서 수지는 어떤 선배이자 후배일까. 수지는 "현장 분위기를 많이 신경 쓰는데 이번 작품은 안 쓰려고 노력을 했다. '나만 신경 쓰자'하면서 유미의 감정만 생각하려고 노력했다. 유미는 기분 좋은 신들이 많이 없기 때문에 조금만 기뻐도 표정에서 드러나더라. 좀 힘들긴 한데, 유미처럼 나만 생각했다"고 답했다.


수지에게는 '안나'가 어떤 작품으로 남을 것 같냐고 질문하자 "이 캐릭터 연기했던 이유도 새로운 모습도 보여주고 싶다는 욕심이 있었기 때문이다. 이 작품을 통해서 좀 더 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는 계기가 될 거라고 생각했다. 소중한 작품으로 남을 것 같다"라고 전했다.


또한 수지는 연기 도전에 대해서도 "변신을 위한 변신 보다 글을 읽고 글이 좋으면, 과감히 변신을 해야 되는 거면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가수로서 배우로서도 꾸준히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수지는 "좀 더 사적인 음악을 할 수 있게 됐다고 생각한다. 음악을 놓지 않으려고 생각을 했고 계속 꾸준히 내 이야기를 하고 싶다. 누군가에게 들려주려고 하는 음악보다는 날 위한 직업이라는 느낌으로 하거 있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수지는 지난 2011년 KBS 2TV '드림하이'를 통해 배우로 데뷔했다. 12년 차 배우, 20대의 끝자락에 선 수지는 "요즘에는 '시간이 진짜 빠르구나' 이런 생각이 많이 들었다"라며 "되게 열심히 살았다고 생각했는데 되게 아쉬운 느낌이 많이 들더라. 30대는 "'내가 너무 열심히 살았나보다'하면서 저금 더 아쉽게 살고 싶다. 너무 달리기만 하지 않는 30대를 맞이하고 싶다"라고 전하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한편 '안나' 3회는 오는 7월 1일 오후 8시에 공개된다.

좋아요 2
구독하기 51
댓글 1
뉴스/이슈 콘텐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좋아요 조회수
  • 프렌컴퍼니(www.frien.co.kr)
  • 대표 : 김치경
  • 대표번호 02-2082-2020
  • E-mail help@frien.co.kr
  • 공정거래위원회 고시 제 2000-1호에 따른 사업자 등록번호 안내: 451-04-01734 [사업자 정보확인]
  • 통신판매업번호 제 2020-서울구로-0137 호
  • 건강기능식품 영업신고번호: 제 2020-0080440 호
  • 수입식품 영업신고번호: 제 2020-0003813 호
  • 서울 구로구 디지털로33길 11 에이스테크노타워8차 7층 707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