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파수다 자유수다 카테고리
내가 사랑하는 계절
  • 2022-11-03
  • 매니저
  • apple (tt****)
  • 좋아요 0
  • 조회수 15588
  • 댓글 0
+ 4 명이 구독중입니다.

내가 제일 좋아하는 달은

11월이다


더 여유 있게 잡는다면

11월에서 12월 중순까지다


​낙엽 져 홀몸으로 서 있는 나무

나무들이 깨금발을 딛고 선 등성이

그 등성이에 햇빛 비쳐 드러난

황토 흙의 알몸을 좋아하는 것이다


​황토 흙 속에는

시제(時祭) 지내러 갔다가

막걸리 두어 잔에 취해

콧노래 함께 돌아오는

아버지의 비틀걸음이 들어 있다


​어린 형제들이랑

돌담 모퉁이에 기대어 서서 

아버지가 가져오던 

봉송(封送) 꾸러미를 기다리던

해 저물녘 한때의 *굴품한 시간들이

*(굴품하다 '궁금하다'의 방언 -(충청)

숨 쉬고 있다


​아니다 황토 흙 속에는

끼니 대신으로 

어머니가 무쇠솥에 찌는 

고구마의 구수한 내음새 아스므레

아지랑이가 스며 있다


​내가 제일 좋아하는 계절은

낙엽 져 나무 밑동까지 드러나 보이는

늦가을부터 초겨울까지다


그 솔직함과 청결함과 겸허를

못 견디게 사랑하는 것이다.





좋아요 0
구독하기 4
댓글 0
파파수다 콘텐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좋아요 조회수
  • 프렌컴퍼니(www.frien.co.kr)
  • 대표 : 김치경
  • 대표번호 02-2082-2020
  • E-mail help@frien.co.kr
  • 공정거래위원회 고시 제 2000-1호에 따른 사업자 등록번호 안내: 451-04-01734 [사업자 정보확인]
  • 통신판매업번호 제 2020-서울구로-0137 호
  • 건강기능식품 영업신고번호: 제 2020-0080440 호
  • 수입식품 영업신고번호: 제 2020-0003813 호
  • 서울특별시 구로구 디지털로 26길 111, JNK디지털타워 403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