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축구 카테고리
카타르에서 한국 리포터 생방 중 '나쁜손·어깨빵' 논란
  • 2022-11-21
  • 매니저
  • apple (tt****)
  • 좋아요 0
  • 조회수 6336
  • 댓글 0
+ 4 명이 구독중입니다.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중계 KBS 리포터로 활약 중인 유튜버 이수날(본명 정이수)이 현지에서 생방송 하다 관중 난입에 울컥했다.


21일 이수날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월드컵 생방송 도중 어깨빵당했습니다. 역대급 방송사고 날 뻔'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 이수날은 개막식이 진행된 지난 20일(한국시간) 카타르 알코르의 알바이트 스타디움(경기장)에서 현지 분위기를 전달하기 위해 리포팅에 나섰다.


당시 생방송을 준비하던 이수날은 갑자기 다가온 외국인 무리에 당황했다. 이들은 노래를 부르면서 이수날의 곁에 다가왔고, 급기야 한 남성은 이수날의 어깨에 손을 올리며 이른바 '나쁜손'을 했다.


그럼에도 이수날은 꿋꿋하게 "지금 개막식이 열리는 알바이트 스타디움에 나와 있습니다. 대회 시작을 알리는 자리이다 보니 현장의 분위기는 매우 뜨겁다"며 프로다운 모습을 보여줬다.

이때 또 다른 남성이 입에 담배를 문 채 등장해 카메라를 가렸고, 이수날에게 자기 나라 국기를 들도록 강요했다. 이들은 제지에도 꿈쩍하지 않았고, 이수날은 한 손으로 국기를 치우면서 "세계인의 축제라는 말이 실감이 난다"고 말했다.


그러자 문제의 남성은 이수날의 태도에 기분이 나빴던 것인지, 이수날의 어깨를 세게 치고 갔다. 이수날은 뒤로 밀려나면서도 "열기가 정말 뜨겁다"며 침착하게 보도를 이어갔다.


어수선한 환경 속 무사히 생방송을 마친 이수날은 "현장은 변수의 연속이다. 진짜 깜짝 놀랐다. 갑자기 드럼 치고 어깨동무해서 어떻게 해야 할지 당황했다"며 말을 잇지 못하고 울컥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어 "쉽지 않네요"라고 웃으며 놀란 마음을 다잡았다.


그러면서 "사실 의도치 않게 갑자기 사람들이 왔다. 이게 그나마 통제한 거였다. 예상치 못한 상황이 벌어졌는데 꿋꿋하게 할 말은 했다"고 덧붙였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생방송으로 보는데 얼마나 걱정되는지. 크게 안 다쳐서 다행이다", "나쁜손에 어깨 밀치기까지 비매너에 화난다", "아무리 문화 차이라고 하지만 수준이 너무 낮다", "현장 리포팅하는 방송인들 조심해야겠다", "보면서 혹시 무슨 일 생길까 봐 노심초사했다", "경호원 붙여줘야 할 것 같다" 등 반응을 보였다.





좋아요 0
구독하기 4
댓글 0
스포츠 콘텐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좋아요 조회수
  • 프렌컴퍼니(www.frien.co.kr)
  • 대표 : 김치경
  • 대표번호 02-2082-2020
  • E-mail help@frien.co.kr
  • 공정거래위원회 고시 제 2000-1호에 따른 사업자 등록번호 안내: 451-04-01734 [사업자 정보확인]
  • 통신판매업번호 제 2020-서울구로-0137 호
  • 건강기능식품 영업신고번호: 제 2020-0080440 호
  • 수입식품 영업신고번호: 제 2020-0003813 호
  • 서울특별시 구로구 디지털로 26길 111, JNK디지털타워 403호